관리 메뉴

송사마's

10円玉と墓参り (10엔짜리 동전과 성묘) 본문

Short Story

10円玉と墓参り (10엔짜리 동전과 성묘)

송사마 2011.06.23 15:00


휴대전화가 울린 것은 오후 9시 넘어서였다. 엄마로부터였다.
아버지가 정말 위독하다고 했다. 바로 병원으로 올 수 있도록 하라는 짧은 용건만을 고하고 전화는 끊겼다.

나는 아버지를 인정하지 않는다. 친아버지임엔 틀림없지만, 한 번 여자를 만들어 집을 나간 후, 되돌아와서는 
"예전으로 돌아가자"고 말해봐야 곤란하다.
그 이후, 나는 아버지와 제대로 얼굴을 마주하지 않았었다.

그로부터 한시간정도 꾸물꾸물대다가, 나는 마침내 무거운 몸을 일으켜 버스정류장으로 향했다.

겨우 막차시간에는 맞출 것 같았다.

"저... 미안한데요"

"예?"
"저... 버스요금은 지금 얼만가요?"
옆에서 시각표를 바라보고 있던 50대 전후의 남자가 이렇게 물었다.
"어디까지 인가요?
"아..종점까지인데요.."
남자는 이렇게 말하고 시각표 위에 있는 노선도의 가장 왼쪽구석을 손가락으로 가리켰다.
"거기까지라면 210엔이죠"
"아.. 그렇습니까?..... 저, 어딘가에서 잔돈 바꿔 줄 곳 없을까요?.."
"운전기사한테 말하면 바꿔주겠죠"
"하지만, 만 엔 지폐밖에 없어서...."
분명, 좀 떨어진 편의점까지 가면 바꿔주지 않을리 없다. 하지만, 그렇다면 막차를 놓쳐버리게 된다.
"그런데, 얼마 모자란가요?



 

'Short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LARKのけむり (LARK 연기)  (0) 2011.06.23
10円玉と墓参り (10엔짜리 동전과 성묘)  (0) 2011.06.23
0 Comments
댓글쓰기 폼